[재취업지원서비스 FAQ] “기업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어디까지 지원할까”

라이프점프
2021-11-21

입력2021-09-30 16:49:55 수정 2021.09.30 16:49:55 정혜선 기자

이영민 숙명여자대학교 교수의 <재취업지원서비스의 이해와 적용>

In-house 방식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사내 전문가 양성에 도움돼

기업, 재취업지원서비스 도입전 지원 범위 및 형태 정해야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어느덧 국내에 재취업지원서비스가 도입된 지 20년이 넘었다. 평균수명과 고령 인구의 증가로 정부나 기업이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중요하게 인식하게 됐다. 이에 따라 점차 재취업지원서비스를 도입하는 기업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라이프점프에서는 기업의 재취업지원서비스 도입을 돕고자 재취업지원서비스 도입과 관련돼 가장 많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문답형식으로 풀어봤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다면.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우선 인사팀에 전담자를 지정해야 한다. 전담자가 지정되면 그때부터 재취업지원서비스에 대한 스터디를 시작해 내용을 파악한 뒤 타기업을 벤치마킹하는 것도 좋다. 이후 어떤 형태로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운영할지에 대해 검토해 관련 당사자와 유관부서들이 협의하고 최종 보고서를 작성해 경영진의 승인을 받는 프로세스로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단기간에 실행할 수 있는 방안이 있나.


“재취업지원서비스를 가장 간당하게 시행하는 방법은 서비스 전체를 전문컨설팅회사에 아웃소싱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이 방법은 초기에는 가장 간편하고 좋으나 점차 시간이 흐르면 관련 노하우나 데이터가 축적되지 않아 발전적이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비용이 드는데도 기업의 의지대로 뚜렷한 성과를 이뤄내기 어렵다. 따라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어떤 방법이 기업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In-house 방식으로 운영할 때 가장 큰 장점은 무엇인가.


“In-house 방식은 초기 투자나 준비과정이 복잡할 수 있지만, 이 제도가 1~2년 시행할 제도가 아니라면, In-house 방식 도입을 권하고 싶다. In-house 방식은 서비스 운영의 노하우와 경험이 축적되고 자사의 인력에 대한 인사자료의 외부 노출을 막을 수 있고 자사의 전문가가 양성되고 퇴직자의 회사에 대한 인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는 퇴직관리 차원에서 중요한 요소이며, 최소의 긍정적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회사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려 할 때, 고려할 사항 중 가장 중요한 것을 꼽으면.


“자체 운영을 위해 가장 먼저 고려할 사항은 ‘어느 정도까지 자체적으로 해결한 것인가’하는 문제다. 서비스 전체를 자체 운영할 것인지, 아니면 일부만 자체 운영하고 나머지는 아웃소싱을 할 것인지 등의 문제를 퇴직자의 규모나 자체 역량에 따라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어 취업 알선을 위해 타기업을 대상으로 일자리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역량이 되는지, 아니면 오픈돼 있는 일자리 정보만을 전달할 수 있는지, 헤드헌터나 여타 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알선할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하고 나서 서비스 수준을 결정할 필요가 있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한 조직은 구체적으로 어떤 직무를 수행하나.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운영하는 조직의 직무는 교육과 상담 및 컨설팅, 취업 알선의 세 가지 직무를 중심으로 재취업지원과 알선, 취업처 발굴, 교육프로그램 기획 및, 개발, 교육운영, 정보제공의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 경력전환센터(CTC)의 설치가 꼭 필요한가.


“서비스의 범위를 어디까지로 정할 것인지에 따라 달라지는데, 교육 중심으로 운영한다고 하면 교육장을 갖춘 사내의 일부 공간만 있으면 가능하다. 하지만 퇴직자가 재취업을 준비하고 구직활동을 하려면 별도의 센터가 필요하다. 퇴직자들은 구직활동을 자택에서 하는 것에 대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 데다 상담이나 컨설팅을 진행하려면 최소한의 상담 공간을 확보해야 하므로 센터를 마련하는 게 좋다.”


- 재취업지원서비스 프로세스를 구축할 때, 꼭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면.


“재취업지원서비스 매뉴얼에 제시된 내용을 우선으로 고려하되 자사의 서비스 전달 상황이나 특성을 고려해 프로세스를 구축해야 한다. 회사마다 조직체계와 퇴직자의 규모, 제공할 콘텐츠의 보유 여부가 다르므로 각 기업의 여건을 고려해 프로세스를 구축해야 서비스가 효율적으로 전달될 수 있다.”



<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재취업지원서비스 FAQ] “기업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어디까지 지원할까” (lifejump.co.kr)